f1카지노 공식 주소입니다.

f1카지노 공식 주소입니다.

울며불며 매달리는 최현주를 억지로 내쫓았다. 최현주는 다음 날 또 찾아왔다. 그 다음 날에도 찾아왔다. f1카지노 레이드를 마치고 돌아올 때마다 집 앞에서 쪼그리고 앉아서 그를 기다렸다. 안 되어 보이기도 했지만 유지웅에게는 정효주가 우선이었다.
“힐러가 정말 없어서 그래요. 참가해주시면 안 될까요?”
“힐러 언니가 둘이나 있으면 인맥도 있을 거 아니야? 힐러 하나 구하는 게 뭐가 어렵다고?”
“힐러라서 모르시는군요. 힐러 하나 구하기도 정말 하늘의 별따기예요. 힐러라고 다 힐러 친구만 있는 건 아니에요.”
밀고 당기기가 몇 날 며칠을 계속 되다 보니 유지웅은 최현주에게 말을 놓았다. 최현주는 여전히 깍듯하게 존대했다. 아쉬울 게 없는 자와 아쉬운 게 많은 자의 입장 차이였다.
“저기, 그럼 한 달에 한 번만이라도 참가해주시면 안 될까요? 꼭 정규 공격대에 들어오지 않으셔도 돼요. 그냥 고정 막공 다닌다 생각하시고 한 달에 한 번만 와주세요.”
“한 달에 한 번?”

한 달에 한 번이라도 레이드를 갈 수 있다면 공격대는 최소한 유지가 가능하다.
“다른 힐러를 구할 때까지만이라도요. 네? 부탁드릴게요.”
한 달에 한 번만 참가해준다면 빈 시간에는 다른 레이드를 가면 된다. 정효주에게도 지장은 없다. 그렇지만…….
“나한테 별 이득이 없잖아? 10인 괴수 잡아봤자 떨어지는 몫은 적을 게 뻔한데.”
“제 몫에서 20% 더 떼 드릴게요.”
“됐어. 그런 거 잘못 받아먹었다가 다른 힐러들 눈 밖에 나면 레이드 가기 고달프다고.”
유지웅은 한 번도 그런 리베이트를 받아본 적이 없었다. 그가 먼저 꺼려했다. 그의 힐량이 낮기에, 다른 힐러들한테 밉보이지 않기 위해서였다. 힐러에게 밉보였다가는 레이드 못 간다.
“에, 그럼 대체 뭘 드려야…….”
최현주는 우물쭈물하며 얼굴을 들었다. 둘의 눈빛이 마주쳤다. 그의 눈동자가 최현주의 다리를 한 번 쓰다듬었다. 그녀의 얼굴이 빨갛게 물들었다.
// 9 그래도 천민이다

솔직히 이렇게까지 쉽게 풀릴 줄은 몰랐다. 그저 넌지시 쳐다보기만 했을 뿐인데 최현주는 먼저 옷을 벗었다. 스무 살인 유지웅은 굳이 사양하지 않았다. 여자친구도 없는 솔로인데다가 한창 굶주릴 나이 아닌가.
옷을 입을 땐 날씬해 보였는데 그녀는 은근히 글래머였다. 너무 쉬워서 처음에는 꺼림칙한 생각이 들기도 했다. 막 노는 그런 여자 아닌가 하고 말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처녀였다. 길목은 비좁았고 조금이지만 혈흔도 보였다.
너무 쉽게 풀렸을 때의 꺼림칙함은 잠시였고, 그는 곧 불타올랐다. 고작 반쪽짜리 힐러인 자신을 포섭하기 위해 딜러가 몸을 바쳐야 할 만큼 힐러의 입지가 막강한 건가? 그만큼 최현주가 야망이 큰 것일까? 아니면 둘 다일까?
불길은 막바지를 향해 타올랐고 그는 힘차게 폭발했다. 땀에 젖은 그를 껴안은 채 숨을 고르던 그녀가 살짝 불만스럽게 말했다.
“안에다 하면 어떡해요?”

f1카지노 바로가기

f1카지노 바로가기

f1카지노

운동 능력은 날이 갈수록 상승하나, 성장이 끝나지 않은 만큼 밸런스가 완벽하지 않았다.
물론 그런 상황에서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한 f1카지노 몸싸움을 보이곤 했지만, 그것도 상대에 따라 다른 법.
수비수의 클래스가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실제 유안은 몸싸움에서 엄청나게 큰 부담을 받았다.
물론 드높은 실력을 믿고, 마주 부딪쳐 보는 것도 방법이라면 방법이겠으나, 현실에는 세이브 & 로드 따윈 없다.
100%란 어디에도 없으니, 몸싸움을 벌이다가 TJ 때처럼 부상이라도 입으면 자칫 시즌 전체를 망칠 수도 있었다.
게다가 고작 나흘 후에 노르위치와의 리그컵이 있지 않은가!
“상대는 아마 매우 거칠게 들어올 거다.저쪽은 일찌감치 리그 컵에서 떨어진 상황이니까, 잃을 것이 많은 쪽은 우리야.”
“안 그래도 잉글랜드 축구는 굉장히 거친데 말이죠···.”
유안의 한탄 아닌 한탄에 벅은 진중하게 고개를 끄덕였다.그리고는 유안으로서는 조금 당혹스러운 제안을 제시했다.
“그러니, 이번에는 유안 네게 톱이 아니라 미드필더 자리를 테스트 해보는 게 어떨까 싶다.”
“미드필더요?”
“그래.”
“미드필더라고 몸싸움이 없는 건 아닌데요.아니, 오히려 많죠.”
“그래.네 말이 맞다.하지만 네가 공격성을 드러내지 않는다면, 상대 역시 공격적으로 들어오기가 쉽지 않지.그리고 네가 아니라면 막무가내로 몸을 써서 막을 수도 없을 거고.”
말은 맞는 말이다.키가 190cm에, 덩치 역시 상당한 TJ가 상대라면 아무래도 거친 테클은 자제하게 된다.
물론 지난 시합에서도 증명 되었듯이 TJ라고 무적은 아니나, 최근 컨디션이 쌩쌩한 만큼 막무가내로 압박해 들어갈 생각은 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훌륭한 육체가 갖는 어드벤티지였다.

“그리고 최근 유안, 네 플레이 메이킹 능력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기 시작한 것 같아서 말이다.내 입장에선 너를 단지 타겟맨으로 한정 짓고 싶진 않다.”
벅의 말을 주장 게릭이 거들었다.
“맞아요.저놈 자식 언제부터인가 제 밥그릇도 노리기 시작했다고요.”
“···내가 언제?”
유안은 정말 모르겠다는 얼굴이었다.
하지만 동료들은 아니었다.
“맞아.조금 플레이가 변하긴 했어.”
“어시스트도 올리기 시작한 것만 봐도···.”
“공격성은 좀 줄었어도, 이전보다 더 편안하게 축구를 한다는 느낌이랄까?”

f1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초대합니다.

f1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초대합니다.

f1카지노

결국 기니와의 경기도 f1카지노 유안이 말한 대로 ‘그 흐름’ 즉, 치열한 수세 상황에서 김주호의 돌발적인 공격으로 1:0 신승을 거둘 수 있었다.
두 경기를 치른 상황에서 대한민국은 2승 무패.
무려 브라질, 기니, 잉글랜드와 같은 조임에도 1위라는 기염을 토했다.
어찌나 놀라웠는지 일부 팬들은 누가 위닝 일레븐이나 피파 게임 화면 캡처해서 올린 거 아니냐 할 정도로 대단한 성적이었다.
물론 이것이 그대로 성인 대표팀의 성적이었다면 정말 좋았겠으나,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떨어지는 청소년 월드컵, 그것도 U-17 월드컵이라는 것이 안타깝다면 안타까운 일이었다.
그래도 대표팀의 어마어마한 선전 속, 대한민국 대표팀이 잉글랜드와 마지막 조별 예선을 치르는 날, 유안은 체스터필드 FC와의 리그전에 돌입했다.
체스터필드 FC는 현재 리그 1에서 단 1패를 함으로 승점을 꽤 벌린 상태로 1위를 하고 있는 클럽이었다.
선수 개개인의 기량은 그리 뛰어나지 않았으나, 선수 변화가 거의 없었던 데다가 구성원들이 젊고, 유스 시절부터 함께한 이들이 대부분이라 굉장히 호흡이 좋다는 것이 강점이었다.
“체스터필드 자료는 모두 보았을 거라 생각한다.작년에도 꽤나 끈끈한 수비로 유명했지만, 올해는 더욱 더 끈끈해졌어.주력 멤버들이 죄다 20대 초반이라, 체력도 좋고 압박도 강하다.”
벅은 브리핑하며 살며시 유안을 쳐다보았다.유안은 그의 시선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고 있었다.
“말하자면 제게 불리한 상대라는 이야기네요.”
현재 유안의 약점으로 꼽히는 것은 피지컬 그 자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