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카지노 바로가기

f1카지노 바로가기

f1카지노

운동 능력은 날이 갈수록 상승하나, 성장이 끝나지 않은 만큼 밸런스가 완벽하지 않았다.
물론 그런 상황에서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한 f1카지노 몸싸움을 보이곤 했지만, 그것도 상대에 따라 다른 법.
수비수의 클래스가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실제 유안은 몸싸움에서 엄청나게 큰 부담을 받았다.
물론 드높은 실력을 믿고, 마주 부딪쳐 보는 것도 방법이라면 방법이겠으나, 현실에는 세이브 & 로드 따윈 없다.
100%란 어디에도 없으니, 몸싸움을 벌이다가 TJ 때처럼 부상이라도 입으면 자칫 시즌 전체를 망칠 수도 있었다.
게다가 고작 나흘 후에 노르위치와의 리그컵이 있지 않은가!
“상대는 아마 매우 거칠게 들어올 거다.저쪽은 일찌감치 리그 컵에서 떨어진 상황이니까, 잃을 것이 많은 쪽은 우리야.”
“안 그래도 잉글랜드 축구는 굉장히 거친데 말이죠···.”
유안의 한탄 아닌 한탄에 벅은 진중하게 고개를 끄덕였다.그리고는 유안으로서는 조금 당혹스러운 제안을 제시했다.
“그러니, 이번에는 유안 네게 톱이 아니라 미드필더 자리를 테스트 해보는 게 어떨까 싶다.”
“미드필더요?”
“그래.”
“미드필더라고 몸싸움이 없는 건 아닌데요.아니, 오히려 많죠.”
“그래.네 말이 맞다.하지만 네가 공격성을 드러내지 않는다면, 상대 역시 공격적으로 들어오기가 쉽지 않지.그리고 네가 아니라면 막무가내로 몸을 써서 막을 수도 없을 거고.”
말은 맞는 말이다.키가 190cm에, 덩치 역시 상당한 TJ가 상대라면 아무래도 거친 테클은 자제하게 된다.
물론 지난 시합에서도 증명 되었듯이 TJ라고 무적은 아니나, 최근 컨디션이 쌩쌩한 만큼 막무가내로 압박해 들어갈 생각은 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훌륭한 육체가 갖는 어드벤티지였다.

“그리고 최근 유안, 네 플레이 메이킹 능력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기 시작한 것 같아서 말이다.내 입장에선 너를 단지 타겟맨으로 한정 짓고 싶진 않다.”
벅의 말을 주장 게릭이 거들었다.
“맞아요.저놈 자식 언제부터인가 제 밥그릇도 노리기 시작했다고요.”
“···내가 언제?”
유안은 정말 모르겠다는 얼굴이었다.
하지만 동료들은 아니었다.
“맞아.조금 플레이가 변하긴 했어.”
“어시스트도 올리기 시작한 것만 봐도···.”
“공격성은 좀 줄었어도, 이전보다 더 편안하게 축구를 한다는 느낌이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