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카지노 공식 주소입니다.

f1카지노 공식 주소입니다.

울며불며 매달리는 최현주를 억지로 내쫓았다. 최현주는 다음 날 또 찾아왔다. 그 다음 날에도 찾아왔다. f1카지노 레이드를 마치고 돌아올 때마다 집 앞에서 쪼그리고 앉아서 그를 기다렸다. 안 되어 보이기도 했지만 유지웅에게는 정효주가 우선이었다.
“힐러가 정말 없어서 그래요. 참가해주시면 안 될까요?”
“힐러 언니가 둘이나 있으면 인맥도 있을 거 아니야? 힐러 하나 구하는 게 뭐가 어렵다고?”
“힐러라서 모르시는군요. 힐러 하나 구하기도 정말 하늘의 별따기예요. 힐러라고 다 힐러 친구만 있는 건 아니에요.”
밀고 당기기가 몇 날 며칠을 계속 되다 보니 유지웅은 최현주에게 말을 놓았다. 최현주는 여전히 깍듯하게 존대했다. 아쉬울 게 없는 자와 아쉬운 게 많은 자의 입장 차이였다.
“저기, 그럼 한 달에 한 번만이라도 참가해주시면 안 될까요? 꼭 정규 공격대에 들어오지 않으셔도 돼요. 그냥 고정 막공 다닌다 생각하시고 한 달에 한 번만 와주세요.”
“한 달에 한 번?”

한 달에 한 번이라도 레이드를 갈 수 있다면 공격대는 최소한 유지가 가능하다.
“다른 힐러를 구할 때까지만이라도요. 네? 부탁드릴게요.”
한 달에 한 번만 참가해준다면 빈 시간에는 다른 레이드를 가면 된다. 정효주에게도 지장은 없다. 그렇지만…….
“나한테 별 이득이 없잖아? 10인 괴수 잡아봤자 떨어지는 몫은 적을 게 뻔한데.”
“제 몫에서 20% 더 떼 드릴게요.”
“됐어. 그런 거 잘못 받아먹었다가 다른 힐러들 눈 밖에 나면 레이드 가기 고달프다고.”
유지웅은 한 번도 그런 리베이트를 받아본 적이 없었다. 그가 먼저 꺼려했다. 그의 힐량이 낮기에, 다른 힐러들한테 밉보이지 않기 위해서였다. 힐러에게 밉보였다가는 레이드 못 간다.
“에, 그럼 대체 뭘 드려야…….”
최현주는 우물쭈물하며 얼굴을 들었다. 둘의 눈빛이 마주쳤다. 그의 눈동자가 최현주의 다리를 한 번 쓰다듬었다. 그녀의 얼굴이 빨갛게 물들었다.
// 9 그래도 천민이다

솔직히 이렇게까지 쉽게 풀릴 줄은 몰랐다. 그저 넌지시 쳐다보기만 했을 뿐인데 최현주는 먼저 옷을 벗었다. 스무 살인 유지웅은 굳이 사양하지 않았다. 여자친구도 없는 솔로인데다가 한창 굶주릴 나이 아닌가.
옷을 입을 땐 날씬해 보였는데 그녀는 은근히 글래머였다. 너무 쉬워서 처음에는 꺼림칙한 생각이 들기도 했다. 막 노는 그런 여자 아닌가 하고 말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처녀였다. 길목은 비좁았고 조금이지만 혈흔도 보였다.
너무 쉽게 풀렸을 때의 꺼림칙함은 잠시였고, 그는 곧 불타올랐다. 고작 반쪽짜리 힐러인 자신을 포섭하기 위해 딜러가 몸을 바쳐야 할 만큼 힐러의 입지가 막강한 건가? 그만큼 최현주가 야망이 큰 것일까? 아니면 둘 다일까?
불길은 막바지를 향해 타올랐고 그는 힘차게 폭발했다. 땀에 젖은 그를 껴안은 채 숨을 고르던 그녀가 살짝 불만스럽게 말했다.
“안에다 하면 어떡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